떠.나.볼.까./경상2017.06.18 03:07

   

이어서 ,,


이번엔 뭔가 답답한게 있거나 할 때 홀로 걸었던 나만의 산책로. '방어진 둘레길'을 어머니와 함께 걸었다.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걷는 느낌이 정말 좋았다.



햇살이 따사롭게 내리쬐는 오후.. 걷기 전 또 빠질 수 없는 인증샷.




대왕암을 뒤로 한 채 가만히 바다를 바라봤다. 시원한 바람과 뜨거운 햇살이 멋드러지게 조화로웠다.




바람이 분다. 마치 처음 부는 것처럼.




조금 더 걷다보니 전망대가 나왔다. 마치 제주도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든다는 어머니. 시원함과 따스함이 참 좋으셨나보다.




바람은 시원했고, 파도는 여전히 소용돌이 치며 바위를 사정없이 때리고 있었다.




먼 바다를 바라봤다. 수평선 끝일 것만 같던 그곳에 수 많은 배들이 떠 있다. 영화에서 봄 직한 풍경에 할 말을 잃었다.




아랫쪽을 내려다봤다. 왠지 잠시 내려가 놀고픈 맘이 들었다.




조금 더 걸어가서 내려왔다. 잠시 앉아 바다를 바라봤다.




어머닌 어느새 마스크를 쓰고 계셨다. 바람이 많이 불어서.. 라고. 왠지 포스 있어졌다고 말하고 싶었다. ㅋㅋ






굽어진 길 덕에 어느서도 대왕암이 보였다. 멀리서보니 더 용같아 보였다.




길이 참 이뻤다. 흙, 나무, 풀냄새 가득해서 좋고. 흙을 밟으며 걷는게 정말 좋게 느껴졌다. 조금만 넘어가면 뭔가 보일것만 같다.




방어진 둘레길, 울산 올레길.. 이라던데, 정말 그럴만 했다. 걷는내내 기분 좋아지는 묘한 쾌감이 있었다.




이제 거의 다 온 것 같다. 성끝마을이 보이고.. 조금 더 가면 슬도가 기다리고 있을거다. 천천히 걸으면 1시간도 안되는 길이지만, 그 종착엔 슬도, 성끝마을이라는 아름다운 곳이 있기에 더 재밌게 느껴지는것 같다.


걸으며 어머닌 작은 소리로 노래까지 흥얼 거리셨다. 나는 그 모습이 좋아 옆에서 장단 맞춰드리고. 우리 모자는 쉴새없이 잡다한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우리가 걷는 인생의 길 끝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설레고 기대된다.



# 함께 걷는 즐거움, 함께 나누는 즐거움. 나는 그것이 꼭 물질적인 것만은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 살면서 가장 중요한건 '마음을 나누는 일' 이다. 마음을 나눌 친구 한 명만 있다면 그건 정말 행복한 사람, 부자가 아닐까 생각해 본다.



신고
Posted by 미친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머님께서 아름다운 곳에서 아드님과 데이트 하듯이 함께 거닐며 이야기를 나누고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얼마나 든든하고 행복하실지 글에서 느껴집니다. 그 어느 누구보다도 큰 효도 하시는 것 같아요^^ 정말 제주도 올레길처럼 아름다운 곳이네요. 특히 바위와 푸른 바다가 인상적이에요. 대왕암도 그렇구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2017.06.19 0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유~ 늘 과분한 칭찬 감사합니다. 푸른 파도가 치는 바다를 보고 있자니, 더더욱 힐링이 많이 되었어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셨길 바래요..^^

      2017.06.20 12:32 신고 [ ADDR : EDIT/ DEL ]
  2. 지금은 덥고 체력도 안 되지만 ㅠㅠ 사진 보니 경치 좋은 둘레길, 올레길.. 이런 길 걷고 싶네요 ㅎㅎㅎ

    2017.06.20 15: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피곤하긴 했지만, 걸으며 자연스레 힐링이 돼서 좋더라구요. 얼른 미세먼지나 좀 없어졌음 좋겠어요. 매일 '나쁨' 이네요 ㅠㅜ

      2017.06.20 19:09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