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속에서  _ 신해철.


커다란 무대위
화려한 조명속에
더 작아보이는
너의 모습옷자락
가득한붉은 장미 사이로
더 창백해지는 너의 얼굴
넌 그렇게도 슬픈 얼굴로
흔한 사랑 얘기하지만
다시 또 음악은 흐르고
춤추는 너의 모습은
슬프게 무너져 가는데
나는 왜 아무 느낌이 없나
조명은 꺼지고
텅빈 무대 위에는
아직 남아 있는 시든 꽃다발
기억나지 않는 오래된 노래속에
다시 돌아오는 너의 느낌
넌 무대위로 쓰러져갈때
웃고 즐거워하던 사람들
다시 또 음악은 흐르고
춤추는 너의 모습은
슬프게 무너져 가는데
나는 왜 아무 느낌이 없나

넌 무대위로 쓰러져 갈때
웃고 즐거워하던 사람들
다시 또 음악은 흐르고
춤추는 너의 모습은
슬프게 무너져 가는데
나는 왜 아무 느낌이
다시 또 음악은 흐르고
춤추는 너의 모습은
슬프게 무너져 가는데
나는 왜 아무 느낌이 다시 또



'감성충전 > 음악/공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radise  (2) 2019.01.18
Wind flower  (2) 2019.01.06
연극속에서  (0) 2019.01.03
하얀 말  (0) 2019.01.02
High Hopes  (2) 2018.12.30
Posted by 미친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