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말  _ 김장훈.


난 너에게 전했던 말보다
전하지 못한 말이 참 많아
그 말들이 이 계절엔
오늘 눈처럼 내린다
나는 못 가도 이렇게라도
니 곁에 또 머물고 싶어
너의 눈길마다에 너의 발길마다에
가닿고 싶어서 내리는 하얀 말
소리 없이 소리치고 있어
끝까지 널 지키지 못했어
너에겐 의미 없겠지만 사랑해
눈물처럼 녹아 없어질 나의 이야기
행복했니 더 묻지 못했지
불행했다면 내가 무너질까 봐
마지막이라도 힘들지 말라고
너를 잡지도 못했어
기적이란 게 있을지 몰라
혹시 만약 어쩌면 말야
눈이 오는 거리에 니가 없는 세상에
아픈 내 말들이 더 쌓여만 간다
소리 없이 소리치고 있어
끝까지 널 지키지 못했어
너에겐 의미 없겠지만 사랑해
눈물처럼 녹아 없어질 나의 이야기
너도 지금 보고 있을까
하얀 눈이 내려오고 있어
하얀 말이 흩날리고 있어
눈이 그쳐도 그리운 난 그대로야
다시 돌아오는 겨울처럼 넌
사는 동안 끝나지 않을 나의 이야기



'감성충전 > 음악/공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nd flower  (1) 2019.01.06
연극속에서  (0) 2019.01.03
하얀 말  (0) 2019.01.02
High Hopes  (2) 2018.12.30
Blue  (0) 2018.12.29
Posted by 미친광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