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

리유와 실내 놀이터로 가다가.. 이쁜 해바라기를 발견했다.

꽃을 사랑하는 리유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기념샷(?)을 같이 남기기로 했다.





아~ 이쁘다. 리유도 해바라기도 정말 이쁘다. 길가에 나무 그늘도 좋았지만 이쁘게 햇살 받으며 쭉쭉 뻗은 해바라기 또한 정말 이뻤다. 그러나,,, 가만히 얌전한 사진만 찍을 리유가 아니다. ㅠ.ㅜ







내가  좀 더 가까이 다가서서 찍으려 하니 이렇게 춤을 추기 시작했다. ㅠ.ㅜ 아이고 리유야.. 넌 아빠 놀리는게 아주 재밌지? 결국 난.. 해바라기에 고정된 핀만을 바라보며 리유의 움직임을 찍을 수 밖에 없었다. ㅎㅎ


우린.. 이후 전시장에 모여든 수 많은 코빅 참가자들의 코스프레도 즐겼고. 신기한 듯 새로운 세상에 와 있다는 기분이 든다며 리유도 잔뜩 설레어 있었다. 정신없이 실내 놀이터에서 놀고 또 하나의 추억을 남겼다.


마구 뛰어 놀고 싶은데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는 여름날엔 실내 놀이터가 있다는게 정말 큰 행운이었다.


- "리유야, 오늘도 시원하게 재미나게 잘 놀았지?"

- "네... 다음에도 또 신나게 놀아요~."



# 리유와 난 어느덧 생각과 즐거움의 기준이 점점 동기화 돼가는 느낌이다. 서로가 어떤 생각을 가지는지. 어떤 재미를 즐길 수 있는지를 잘 찾게 되는것 같다. 늘 한결같이 착하고 아빠에게 무한한 애정을 내뿜는 내 아이. 여전히 지금도 뜨겁게 사랑할 수 밖에 없다.



'일상의기록 > 리유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바라기  (2) 2019.08.16
광안리 그리고 짜장면..  (0) 2019.08.13
즐거운 바다  (0) 2019.08.09
우리 더 행복해지자  (0) 2019.08.04
트램폴린 파크  (0) 2019.06.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아아아앙 리유~ 엄청 컸네요!!!!!!!!!!! 개구지고 사랑스러운 모습은 여전하구요ㅎㅎㅎ 예전부터 리유는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잘 찾아서 누릴 줄 알더라구요 ^^ 앞으로도 해바라기처럼 늘 밝은 곳을 향해 씩씩하게 잘 달려나갔음 좋겠네요^^ 아... 요즘 여름방학이라 하루하루 바삐 보내느라 ㅎㅎㅎ 올만에 왔네요 잘 지내고 계시나요?^^

    2019.08.24 1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 정말 오랜만이시네요. 여전히 지금까지도 리유를 이쁘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요즘 넘 바빠서 찾아뵙지도 못했네요. ;; 남은 오늘 하루도 보람되고 즐거운 시간들 되시길 바래요..^^

      2019.08.29 03: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