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부터 난  _ 신승은.

어렸을 때부터
난 모든 걸 잘 기다렸지
무언갈 졸라 본 적은 한 번도 없었지
그런 나에게 왜 미안하다고 하는지
알 수 없지만
그런 걱정 안 해도 돼요
어렸을 때부터
난 눈물이 정말 없었지
병원에서도 운 적은 한 번도 없었지
그런 내가 왜 눈물 흘리고 있는지
알 수 없지만
그대 잘못은 아니에요
착하다곤 하지 마요
아침까지 못 자게 괴롭힐 수 있는
짓궂은 나를 알잖아
어렸을 때부터
난 모든 걸 잘 참았었지
얌전히 앉아서 모든 걸 다 참았었지
그런 내가 왜 그날은 뛰쳐나왔는지
난 알 수 없지만
앞으론 내가 안 그럴게요
정말 미안해요
다신 그런 일 없을 거예요
어렸을 때부터
난 농담을 잘도 했었지
슬픔의 구덩이 앞에서 헛발질해도
달콤한 간식처럼
한 입 꺼내 베어 물곤
그 순간만큼은
진심으로 웃기도 했지
다정하다곤 하지 마
조르고 사정할 때까지
괴롭힐 수 있는
불친절한 날 알잖아
어렸을 때부터
난 모든 걸 잘 참았었지
모두가 울 때에도 난 참은 적 있었지
그런 내가 왜 그대를 참을 수 없는지
난 알 수 없지만
사랑이 처음도 아니면서
그대가 원한다면
어떻게든 참아볼게요



'감성충전 > 음악/공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Day  (0) 2019.07.11
꽃이 져서야 봄인 줄 알았네  (0) 2019.07.05
어렸을 때부터 난  (0) 2019.07.02
아니  (0) 2019.07.02
내 손을 잡아  (0) 2019.06.28


댓글을 달아 주세요